목장나눔

부활의 아침입니다.

작성자
admin
작성일
2013-11-25 16:31
조회
1377
누군가에게 예쁜 난초 화분을 받았습니다.

곁에 두고 늘 즐겼습니다. 좀 과하게 예뻐했던 것일까요?

물이 많았는지 아니면 너무 이리저리 옮겼는지 시름시름 앓기 시작했습니다.

처음엔 그 탐스럽던 꽃 봉우리가 뚝뚝 떨어져 눕더니 힘차게 솟아올랐던 푸른 잎도 허리가 꺾여 누렇게 바래갑니다.

아쉽기도 하고 미안하기도 한 마음으로 한편에 밀어 놓은 지 한참입니다.

그런데 어느 날 그 빈약한 남은 가지아래서 꽃대가 올라오는 것이었습니다.

죽은 줄 알았는데 죽지 않았던 것입니다.

돌아와 준 생명에 부여잡고 입이라도 맞추고 싶었습니다.

화분하나가 살아나도 이렇게 기쁩니다.

 

주님이 살아나셨습니다.

 

지구가 울리도록 함성이라도 질러야 할까요?

모두가 끝인 줄 알았는데 주님은 무덤을 걸어 나오셨습니다.

슬프고 절망스런, 무섭고 주저앉아 버린 사랑하는 사람들을 만나주셨습니다.

그들은 그 죽음 같은 어려움에서 일어나 또 다른 작은 부활을 경험했습니다.

어느 때 보다 힘겨운 삶을 살아낸 우리에게도 주님은 다시 부활의 소식을 전하십니다.

절대로 당신만 살아나지 않으십니다.

‘너희도 살 것 이고 지금 삶의 현장에서도 살려내리라.’

주님의 변함없으신 약속입니다.

빈 무덤을 보고도 부활하신 주님을 만나고도 의심하는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우리도 그랬습니다.

안고지고 가는 삶의 무게가 너무 무거워서,

너무나 걱정과 근심에 익숙해 져서,

숨은 쉬어도 사는 것 같지 않은 삶을 살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부활하신 주님은 다시 우리 곁에 서십니다.

우리도 살 것입니다. 살아나신 그분이 살려주실 것입니다.

부활의 아침은 이 소식으로 심장이 떨려야 합니다.

그런 부활절이 되시기를 소원합니다.

 

권목사 드림
전체 0

전체 742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코로나19 사태를 이길 1.1.9 기도제목
NH | 2020.04.04 | 추천 0 | 조회 6651
NH 2020.04.04 0 6651
741
니카노르 문과 여인의 정결례 (1)
NH | 2022.09.24 | 추천 0 | 조회 12
NH 2022.09.24 0 12
740
성전의 연보궤 (2)
NH | 2022.09.17 | 추천 0 | 조회 13
NH 2022.09.17 0 13
739
성전의 연보궤 (1)
NH | 2022.09.10 | 추천 0 | 조회 14
NH 2022.09.10 0 14
738
여인의 뜰: 기도의 뜰
NH | 2022.09.03 | 추천 0 | 조회 17
NH 2022.09.03 0 17
737
사탄은 왜 예수님을 성전 꼭대기로 데려 갔을까요?
NH | 2022.08.27 | 추천 0 | 조회 20
NH 2022.08.27 0 20
736
사탄이 예수님을 데려간 성전 꼭대기는 어떤 곳일까요? (3)
NH | 2022.08.20 | 추천 0 | 조회 45
NH 2022.08.20 0 45
735
사탄이 예수님을 데려간 성전 꼭대기는 어떤 곳일까요? (2)
NH | 2022.08.13 | 추천 0 | 조회 44
NH 2022.08.13 0 44
734
사탄이 예수님을 데려간 성전 꼭대기는 어디일까요? (1)
NH | 2022.08.06 | 추천 0 | 조회 39
NH 2022.08.06 0 39
733
솔로몬 행각과 왕의 행각
NH | 2022.07.30 | 추천 0 | 조회 42
NH 2022.07.30 0 42
732
예수님과 제자들은 왜 솔로몬 행각에 자주 모였을까요?
NH | 2022.07.24 | 추천 0 | 조회 47
NH 2022.07.24 0 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