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장나눔

언더우드의 기도

작성자
admin
작성일
2013-11-25 16:28
조회
1329
언더우드의 기도

 

 

주여! 지금은 아무 것도 보이지 않습니다.

주님, 메마르고 가난한 땅

나무 한 그루 시원하게 자라 오르지 못하고 있는 땅에

저희들을 옮겨와 심으셨습니다.

그 넓고 넓은 태평양을 어떻게 건너왔는지

그 사실이 기적입니다.

주께서 붙잡아 뚝 떨어뜨려 놓으신 듯한 이곳

지금은 아무 것도 보이지 않습니다.

보이는 것은 고집스럽게 얼룩진 어둠뿐입니다.

어둠과 가난과 인습에 묶여 있는 조선 사람뿐입니다.

그들은 왜 묶여 있는지도, 고통이라는 것도 모르고 있습니다.

고통을 고통인줄 모르는 자에게 고통을 벗겨주겠다고 하면

의심부터 하고 화부터 냅니다.

조선 남자들의 속셈이 보이지 않습니다.

이 나라 조정의 내심도 보이질 않습니다.

가마를 타고 다니는 여자들을 영영 볼 기회가 없으면 어쩌나 합니다.

조선의 마음이 보이질 않습니다.

그리고 저희가 해야 할 일이 보이질 않습니다.

그러나 주님, 순종하겠습니다.

겸손하게 순종할 때 주께서 일을 시작하시고

그 하시는 일을 우리들의 영적인 눈이 볼 수 있는 날이 있을 줄을 믿나이다.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요, 보지 못하는 것들의 증거니... "

라고 하신 말씀을 따라

조선의 믿음의 앞날을 볼 수 있게 될 것을 믿습니다.

지금은 우리가 서양귀신 양귀자라고 손가락질 받고 있사오나

저희들이 우리 영혼과 하나인 것을 깨닫고,

하늘나라의 한 백성, 한 자녀임을 알고 눈물로 기뻐할 날이 있음을 믿나이다.

지금은 예배드릴 예배당도 없고 학교도 없고

그저 경계의 의심과 멸시와 천대함이 가득한 이 곳이지만

이곳이 머지않아 은총의 땅이 되리라는 것을 믿습니다.

주여! 오직 제 믿음을 붙잡아 주소서!

 

100여 년 전 조선에 복음을 전했던 언더우드 선교사의 간절한 기도입니다.

어쩌면 이 기도가 우리 민족을 살렸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드는 것은 지나친 것일까요?

우리도 한 민족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그런 기도의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권혁천 목사 드림
전체 0

전체 743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코로나19 사태를 이길 1.1.9 기도제목
NH | 2020.04.04 | 추천 0 | 조회 6655
NH 2020.04.04 0 6655
742
니카노르 문과 여인의 정결례 (2)
NH | 2022.10.01 | 추천 0 | 조회 8
NH 2022.10.01 0 8
741
니카노르 문과 여인의 정결례 (1)
NH | 2022.09.24 | 추천 0 | 조회 14
NH 2022.09.24 0 14
740
성전의 연보궤 (2)
NH | 2022.09.17 | 추천 0 | 조회 15
NH 2022.09.17 0 15
739
성전의 연보궤 (1)
NH | 2022.09.10 | 추천 0 | 조회 18
NH 2022.09.10 0 18
738
여인의 뜰: 기도의 뜰
NH | 2022.09.03 | 추천 0 | 조회 20
NH 2022.09.03 0 20
737
사탄은 왜 예수님을 성전 꼭대기로 데려 갔을까요?
NH | 2022.08.27 | 추천 0 | 조회 25
NH 2022.08.27 0 25
736
사탄이 예수님을 데려간 성전 꼭대기는 어떤 곳일까요? (3)
NH | 2022.08.20 | 추천 0 | 조회 48
NH 2022.08.20 0 48
735
사탄이 예수님을 데려간 성전 꼭대기는 어떤 곳일까요? (2)
NH | 2022.08.13 | 추천 0 | 조회 48
NH 2022.08.13 0 48
734
사탄이 예수님을 데려간 성전 꼭대기는 어디일까요? (1)
NH | 2022.08.06 | 추천 0 | 조회 44
NH 2022.08.06 0 44
733
솔로몬 행각과 왕의 행각
NH | 2022.07.30 | 추천 0 | 조회 44
NH 2022.07.30 0 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