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장나눔

그리운 사람들.

작성자
admin
작성일
2013-11-25 16:35
조회
1293
누군가가 저를 그리웠었다고 말해주면 마음이 참 좋습니다.

그리움을 마음에 담고 있다는 것은 사람다움이 살아 있는 것 같기 때문입니다.

집회나 출장으로 다른 곳에 가 있을 때 가족들이 불현듯 보고 싶습니다.

교회의 식구들 얼굴이 제가 만나는 사람들의 얼굴에 겹쳐 떠오르기도 합니다.

그럴 때의 싸한 가슴앓이가 저는 좋습니다.

제가 아직 살아있는 것 같기 때문입니다.

오래된 카드를 정리하려고 마음을 먹었습니다.

5년 6년씩 해묵은 인사들이 카드에 오롯이 담겨있었습니다.

한 장 한 장 읽어가니 보낸 사람들의 얼굴이 카드위에 떠오릅니다.

문득 보고 싶어 견딜 수가 없었습니다.

당장이라도 전화를 하고 약속을 하면 만날 수 있는 사람들이 아닌 때문이었습니다.

한 분은 이런 글을 적어 보내셨습니다.

 

 

가슴으로 마시는 사랑 차 조리법.

 

 

 

 

먼저 재료준비를 이렇게 한다.

성냄과 불평은 뿌리를 잘라내고 잘게 다진다.

교만과 자존심은 속을 빼낸 후 깨끗이 말린다.

짜증은 껍질을 벗기고 반으로 토막 낸 후에 넓은 마음으로 절여둔다.

실제 차 끓이는 방법은 다음과 같다.

미리 준비한 재료에 인내와 기도를 첨가하여

재료가 다 녹고 쓴 맛이 없어질 때 까지 기다린다.

기쁨과 감사로 잘 젓고 미소를 몇 개 띄운 후

끼끗한 사랑 잔에 부어서 따뜻하게 마신다.

 

2012년 3월에 지혜숙권사님이 제 생일에 보내주신 축하 카드에 담긴 글이었습니다.

 

 

이 편지가 제가 권사님께 받은 마지막 카드가 되었습니다.

벌써 권사님을 천국으로 환송한지 1년이 되었네요.

가끔씩 찬바람이 붑니다.

가르쳐주신 대로 사랑 차를 한잔 끓여 마셔야 하겠습니다.

 

권혁천 목사
전체 0

전체 743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코로나19 사태를 이길 1.1.9 기도제목
NH | 2020.04.04 | 추천 0 | 조회 6655
NH 2020.04.04 0 6655
742
니카노르 문과 여인의 정결례 (2)
NH | 2022.10.01 | 추천 0 | 조회 8
NH 2022.10.01 0 8
741
니카노르 문과 여인의 정결례 (1)
NH | 2022.09.24 | 추천 0 | 조회 14
NH 2022.09.24 0 14
740
성전의 연보궤 (2)
NH | 2022.09.17 | 추천 0 | 조회 15
NH 2022.09.17 0 15
739
성전의 연보궤 (1)
NH | 2022.09.10 | 추천 0 | 조회 18
NH 2022.09.10 0 18
738
여인의 뜰: 기도의 뜰
NH | 2022.09.03 | 추천 0 | 조회 20
NH 2022.09.03 0 20
737
사탄은 왜 예수님을 성전 꼭대기로 데려 갔을까요?
NH | 2022.08.27 | 추천 0 | 조회 25
NH 2022.08.27 0 25
736
사탄이 예수님을 데려간 성전 꼭대기는 어떤 곳일까요? (3)
NH | 2022.08.20 | 추천 0 | 조회 48
NH 2022.08.20 0 48
735
사탄이 예수님을 데려간 성전 꼭대기는 어떤 곳일까요? (2)
NH | 2022.08.13 | 추천 0 | 조회 48
NH 2022.08.13 0 48
734
사탄이 예수님을 데려간 성전 꼭대기는 어디일까요? (1)
NH | 2022.08.06 | 추천 0 | 조회 44
NH 2022.08.06 0 44
733
솔로몬 행각과 왕의 행각
NH | 2022.07.30 | 추천 0 | 조회 44
NH 2022.07.30 0 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