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1일-10일까지 말씀묵상 교재 보기

생명의 삶
Living Life
Sena
I Love Jesus(step 1)
I Love Jesus(step 2)

말씀묵상 QT나눔

짐을 맡아 주시기에

작성자
admin
작성일
2019-02-03 15:41
조회
358
신학대학원 동창들 182명이 카카오톡으로 안부도 묻고 좋은 글도 올리곤 합니다. 며칠 전 한 동창이 이런 글을 올렸습니다.

날마다 우리 짐을 지시는 주 곧 우리의 구원이신 하나님을 찬송할지로다 (셀라) 하나님은 우리에게 구원의 하나님이시라
사망에서 벗어남은 주 여호와로 말미암거니와... (시 68:19-20)

히말라야를 등반하는 사람들은 세르파(짐 운반자)가 있어 든든하고 고마움을 많이 느낀다고 하지만 그들이 질 수 있는 짐은
등산에 필요한 것일 뿐 마음의 짐, 생명의 짐까지는 질 수도, 지게 할 수도 없습니다. 아무리 가깝고 능력이 있어도
마찬가지입니다.

놀랍고 감사하게도 주님은 우리의 짐을, 그것이 무엇이든, 얼마나 무겁든,이상한 소리를 듣든... 우리의 모든 짐을 언제
어디서나 대신 져 주시고, 더 놀랍게도 사망의 짐까지 해결하시는 분입니다.

짐이 가벼우면 발걸음이 빨라지고 여유가 있고 그 만큼 집중하여 빨리 달릴수 있으니 그런 인생이 복 받은 인생입니다.
안타까운 것은 제대로 맡기지 못하면서 불평을 하거나, 맡기고선 다시 찾아 가버려 여전히 짐 지고 사는 인생들이 있습니다.
인생 길에는 날마다 짐이 쌓여 힘에 겹지만 주님께 맡기면 충분합니다.

이 글을 읽으며 다시 성경 한 구절이 생각이 났습니다.

수고하고 무거운 짐 진 자들아 다 내게로 오라 내가 너희를 쉬게 하리라 나는 마음이 온유하고 겸손하니 나의 멍에를 메고
내게 배우라 그리하면 너희 마음 이 쉼을 얻으리니 이는 내 멍에는 쉽고 내 짐은 가벼움이라 하시니라
마태복음 11장 28절-30절의 말씀입니다.

올해의 나머지 11달도 우리 짐을 져주시는 주님의 은혜로 살아가는 중앙가족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전체 0

전체 708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코로나19 사태를 이길 1.1.9 기도제목
NH | 2020.04.04 | 추천 0 | 조회 5836
NH 2020.04.04 0 5836
707
희생 제사
NH | 2022.01.15 | 추천 0 | 조회 31
NH 2022.01.15 0 31
706
희생제사란 무엇인가?
NH | 2022.01.08 | 추천 0 | 조회 58
NH 2022.01.08 0 58
705
2022년 목회 계획
NH | 2022.01.02 | 추천 0 | 조회 81
NH 2022.01.02 0 81
704
성전 제사에서 부른 시편의 노래들
NH | 2021.12.25 | 추천 0 | 조회 104
NH 2021.12.25 0 104
703
성전에서 어떤 악기를 사용했을까? (2)
NH | 2021.12.11 | 추천 0 | 조회 173
NH 2021.12.11 0 173
702
성전에서 어떤 악기를 사용했을까 ?
NH | 2021.12.04 | 추천 0 | 조회 164
NH 2021.12.04 0 164
701
성전에서 유대인들은 안식일을 어떻게 지켰을까 ? (3)
NH | 2021.11.27 | 추천 0 | 조회 193
NH 2021.11.27 0 193
700
성전에서 유대인들은 안식일을 어떻게 지켰을까 ? (2)
NH | 2021.11.20 | 추천 0 | 조회 174
NH 2021.11.20 0 174
699
성전에서 유대인들은 안식일을 어떻게 지켰을까 ? (1)
NH | 2021.11.13 | 추천 0 | 조회 180
NH 2021.11.13 0 180
698
유대인들은 성전에서 어떻게 기도했을까? (2)
NH | 2021.11.06 | 추천 0 | 조회 201
NH 2021.11.06 0 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