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묵상 QT나눔

오늘의 말씀 묵상 11/30/2020 월요일 [본문: 다니엘 6장 15-28절]

작성자
KCPC ADMIN
작성일
2020-11-30 11:01
조회
65


 

오늘의 말씀 묵상

[본문: 다니엘 6장 15-28절]

15.그 무리들이 또 모여 왕에게로 나아와서 왕께 말씀하되 왕이여 메대와 바사의 규례를 아시거니와 왕의 세우신 금령과 법도는 변개하지 못할 것이니이다
16.이에 왕이 명하매 다니엘을 끌어다가 사자 굴에 던져 넣는지라 왕이 다니엘에게 일러 가로되 너의 항상 섬기는 네 하나님이 너를 구원하시리라 하니라
17.이에 돌을 굴려다가 굴 아구를 막으매 왕이 어인과 귀인들의 인을 쳐서 봉하였으니 이는 다니엘 처치한 것을 변개함이 없게 하려함이었더라
18.왕이 궁에 돌아가서는 밤이 맟도록 금식하고 그 앞에 기악을 그치고 침수를 폐하니라
19.이튿날에 왕이 새벽에 일어나 급히 사자굴로 가서
20.다니엘의 든 굴에 가까이 이르러는 슬피 소리질러 다니엘에게 물어 가로되 사시는 하나님의 종 다니엘아 너의 항상 섬기는 네 하나님이 사자에게서 너를 구원하시기에 능하셨느냐
21.다니엘이 왕에게 고하되 왕이여 원컨대 왕은 만세수를 하옵소서
22.나의 하나님이 이미 그 천사를 보내어 사자들의 입을 봉하셨으므로 사자들이 나를 상해치 아니하였사오니 이는 나의 무죄함이 그 앞에 명백함이오며 또 왕이여 나는 왕의 앞에도 해를 끼치지 아니하였나이다
23.왕이 심히 기뻐서 명하여 다니엘을 굴에서 올리라 하매 그들이 다니엘을 굴에서 올린즉 그 몸이 조금도 상하지 아니하였으니 이는 그가 자기 하나님을 의뢰함이었더라
24.왕이 명을 내려 다니엘을 참소한 사람들을 끌어오게 하고 그들을 그 처자들과 함께 사자 굴에 던져 넣게 하였더니 그들이 굴 밑에 닿기 전에 사자가 곧 그들을 움켜서 그 뼈까지도 부숴뜨렸더라
25.이에 다리오왕이 온 땅에 있는 모든 백성과 나라들과 각 방언하는 자들에게 조서를 내려 가로되 원컨대 많은 평강이 너희에게 있을찌어다
26.내가 이제 조서를 내리노라 내 나라 관할 아래 있는 사람들은 다 다니엘의 하나님 앞에서 떨며 두려워할찌니 그는 사시는 하나님이시요 영원히 변치 않으실 자시며 그 나라는 망하지 아니할 것이요 그 권세는 무궁할 것이며
27.그는 구원도 하시며 건져내기도 하시며 하늘에서든지 땅에서든지 이적과 기사를 행하시는 자로서 다니엘을 구원하여 사자의 입에서 벗어나게 하셨음이니라 하였더라
28.이 다니엘이 다리오왕의 시대와 바사 사람 고레스왕의 시대에 형통하였더라

다니엘을 사로잡아 간 것은 바벨론의 느부갓네살왕 이었습니다. 그런데 그 바벨론은 이제 망하고 메데왕국이 세워집니다. 이 메데왕국은 얼마 후 페르시아왕국으로 다시 바뀝니다. 메데와 페르시아(성경의 표현은 바사)는 같은 민족이었기 때문에 큰 전쟁과 같은 사건은 없이 왕조가 바뀌게 됩니다. 하지만 역사적인 격변기임에는 분명합니다.

그런데 한 가지 특이한 것은 바벨론-메대-바사(페르시아)로 왕조가 바뀌어도 다니엘은 여전히 고위 관직을 유지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오늘 본문의 배경인 메대왕조의 다리오왕(이 다리오왕은 이후 페르시아의 세 번 째 왕 다리오왕과 이름은 같지만 다른 사람입니다.)도 다니엘을 중용했습니다.(단6:2) 다니엘이 정치적인 처신이 좋았기 때문일까요? 아니면 왕들에게 아부를 잘 했던 까닭이었을까요? 성경에는 다니엘의 성품을 짐작해 볼 수 있는 사건들이 여럿 등장합니다만 이런 성품은 찾아볼 수 없습니다. 도리어 그가 세 왕조를 거쳐 가면서도 영향력 있는 고위 신분을 유지할 수 있었던 이유는 변함없는 그의 신실함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그는 왕들이 바뀌어도 진심으로 그 왕들을 섬기고 충성을 다했습니다. 각 왕들의 꿈을 해석할 때에도 사사로운 감정이나 이익을 따지지 않고 하나님의 뜻만을 풀어 알립니다. 느부갓네살왕이 개인적인 어려움을 겪게될 꿈을 꾸고 그것을 해석해 줄 때에는 한 인간 느부갓네살에대한 불쌍히 여기는 다니엘의 마음도 읽게 됩니다. 이런 변함없는 그의 모습이 왕들의 눈에 들어 신임하게 되었을 것입니다.

다니엘의 이런 변함없는 같은 모습은 어디에서 왔을까요? 그 근본은 그가 가진 하나님에 대한 믿음에 있었습니다. 다니엘은 상황이 어떻든지 하나님을 섬기는 일에 변함이 없었습니다. 본문의 사건은 다리오왕이 특별한 법을 제정한 것이 시작이었습니다. 30일 동안 다리오왕을 제외한 어떤 신에게도 무엇을 구하지 못하도록 금지한 법이었습니다. 그렇지 않아도 입지가 약한 왕권을 강화하기 위해 세운 법입니다.

하지만 다니엘은 전에 하던 것처럼 예루살렘을 향해 창을 열고 하나님께 기도를 합니다. 적들이 놓은 덫인 줄 알았습니다. 30일만 기도하지 않으면 아무 문제가 없다는 것도 압니다. 왕의 도장이 찍혀있어서 이 법을 위반하면 자신을 총애하는 다리오도 자신을 구해줄 수 없다는 사실도 압니다. 그런데도 그는 늘 하던 기도를 멈추지 않습니다. 상황에 변하지 않는 믿음의 모습입니다.

결국 그는 사자굴에 던져졌습니다. 하지만 하나님이 그를 보호해 살리셨고 그를 살랴내시는 하나님을 다리오왕도 경험하게 되어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게 합니다.
변함이 없이 신실한 사람을 하나님이 지키십니다. 그런 사람은 세상에서도 귀하게 여김을 받습니다.
혼돈의 시기를 살며 우리는 어떤 모습으로 살고 있는지 돌아보는 계기가 되었으면 합니다. 늘 상황과 내 필요를 따라 변화무쌍한 삶을 살고 있는 것은 아닙니까? 하나님과 내 주변의 사람은 내가 믿을만한 변함없이 신실한 사람이라고 생각할까요, 아니면 늘 변하는 믿을 수 없는 사람이라고 생각할까요?

하나님 앞에도 사람 앞에도 변함이 없는 신실한 사람들이 되어야 합니다. 그래야 하나님이 지키십니다. 그래야 사람도 얻을 수 있습니다. 한 주간 이런 신실한 사람들도 살아가시기를 바랍니다.

하나님. 하나님은 변함없이 우리를 사랑하십니다. 하나님은 태양의 각도에 따라 길이도 모양도 달라지는 그림자처럼 변하시는 분이 아니심을 압니다. 그런 하나님의 사람으로 세상을 살 때 우리도 하나님을 닮은 신실함을 갖게 하옵소서. 상황이 두려워 변하는 믿음이 아니라 그 상황을 초월한 믿음을 갖게 하옵소서. 그런 인생을 하나님이 지키실 줄 믿습니다. 신실한 성도로 하나님의 보로하심을 다니엘처럼 경험하는 복된 삶을 살게 하옵소서. 우리를 위해 자신의 생명을 주신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권혁천 목사 드림
전체 0

전체 447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코로나19 사태를 이길 1.1.9 기도제목
NH | 2020.04.04 | 추천 0 | 조회 1179
NH 2020.04.04 0 1179
337
New 오늘의 말씀 묵상 1/21/2021 목요일 [본문: 마태복음 5장 17절~26절]
peter1517 | 09:05 | 추천 0 | 조회 4
peter1517 09:05 0 4
336
오늘의 말씀 묵상 1/20/2021 수요일 [본문: 마태복음 5장 1절~16절]
peter1517 | 2021.01.20 | 추천 0 | 조회 12
peter1517 2021.01.20 0 12
335
오늘의 말씀 묵상 1/19/2021 화요일 [본문: 마태복음 4장 12절~25절]
peter1517 | 2021.01.19 | 추천 0 | 조회 15
peter1517 2021.01.19 0 15
334
오늘의 말씀 묵상 1/17/2021 토요일 [본문: 마태복음 3장 11절~17절]
peter1517 | 2021.01.17 | 추천 0 | 조회 20
peter1517 2021.01.17 0 20
333
2021년 목회 계획
NH | 2021.01.16 | 추천 0 | 조회 27
NH 2021.01.16 0 27
332
오늘의 말씀 묵상 1/16/2021 토요일 [본문: 마태복음 3장 1절~10절]
peter1517 | 2021.01.16 | 추천 0 | 조회 18
peter1517 2021.01.16 0 18
331
오늘의 말씀 묵상 1/15/2021 금요일 [본문: 마태복음 2장 13절~23절]
peter1517 | 2021.01.15 | 추천 0 | 조회 17
peter1517 2021.01.15 0 17
330
오늘의 말씀 묵상 1/14/2021 목요일 [본문: 마태복음 2장 1절~12절]
peter1517 | 2021.01.14 | 추천 0 | 조회 16
peter1517 2021.01.14 0 16
329
오늘의 말씀 묵상 1/13/2021 수요일 [본문: 마태복음 1장 18절~25절]
peter1517 | 2021.01.13 | 추천 0 | 조회 20
peter1517 2021.01.13 0 20
328
오늘의 말씀 묵상 1/12/2021 화요일 [본문: 마태복음 1장 1절~17절]
peter1517 | 2021.01.12 | 추천 0 | 조회 33
peter1517 2021.01.12 0 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