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묵상 QT나눔

오늘의 말씀묵상 3/5/2021 금요일 [마태복음 20:17-34절]

작성자
peter1517
작성일
2021-03-05 09:39
조회
108
샬롬!~ 오늘의 말씀 묵상(3/5일)입니다.

[본문: 마태복음 20장 17~34절]
17. 예수께서 예루살렘으로 올라가려 하실 때에 열두 제자를 따로 데리시고 길에서 이르시되
18. 보라 우리가 예루살렘으로 올라가노니 인자가 대제사장들과 서기관들에게 넘겨지매 그들이 죽이기로 결의하고
19. 이방인들에게 넘겨 주어 그를 조롱하며 채찍질하며 십자가에 못 박게 할 것이나 제삼일에 살아나리라
20. 그 때에 세베대의 아들의 어머니가 그 아들들을 데리고 예수께 와서 절하며 무엇을 구하니
21. 예수께서 이르시되 무엇을 원하느냐 이르되 나의 이 두 아들을 주의 나라에서 하나는 주의 우편에, 하나는 주의 좌편에 앉게 명하소서
22.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너희는 너희가 구하는 것을 알지 못하는도다 내가 마시려는 잔을 너희가 마실 수 있느냐 그들이 말하되 할 수 있나이다
23. 이르시되 너희가 과연 내 잔을 마시려니와 내 좌우편에 앉는 것은 내가 주는 것이 아니라 내 아버지께서 누구를 위하여 예비하셨든지 그들이 얻을 것이니라
24. 열 제자가 듣고 그 두 형제에 대하여 분히 여기거늘
25. 예수께서 제자들을 불러다가 이르시되 이방인의 집권자들이 그들을 임의로 주관하고 그 고관들이 그들에게 권세를 부리는 줄을 너희가 알거니와
26. 너희 중에는 그렇지 않아야 하나니 너희 중에 누구든지 크고자 하는 자는 너희를 섬기는 자가 되고
27. 너희 중에 누구든지 으뜸이 되고자 하는 자는 너희의 종이 되어야 하리라
28. 인자가 온 것은 섬김을 받으려 함이 아니라 도리어 섬기려 하고 자기 목숨을 많은 사람의 대속물로 주려 함이니라
29. 그들이 여리고에서 떠나 갈 때에 큰 무리가 예수를 따르더라
30. 맹인 두 사람이 길 가에 앉았다가 예수께서 지나가신다 함을 듣고 소리 질러 이르되 주여 우리를 불쌍히 여기소서 다윗의 자손이여 하니
31. 무리가 꾸짖어 잠잠하라 하되 더욱 소리 질러 이르되 주여 우리를 불쌍히 여기소서 다윗의 자손이여 하는지라
32. 예수께서 머물러 서서 그들을 불러 이르시되 너희에게 무엇을 하여 주기를 원하느냐
33. 이르되 주여 우리의 눈 뜨기를 원하나이다
34. 예수께서 불쌍히 여기사 그들의 눈을 만지시니 곧 보게 되어 그들이 예수를 따르니라
——————————————————

1. 예수님께서는 이미 두 차례에 걸쳐 자신의 수난과 죽음에 대해 예고하신 바 있습니다(16:21, 17:22). 그러나 그때마다 제자들이 보인 반응은 영적인 무지와 믿음 없는 모습 그 자체였습니다.

2. 그런 제자들에게 예수임은 예루살렘으로 올라가시면서 다시 한번 자신의 수난과 죽음, 그리고 삼일만에 다시 살아날 것을 말씀하십니다.

3. 그 때 세베대의 아들의 어머니 살로메가 그의 두 아들 야고보와 요한을 함께 데리고 예수님께 나와 무릎을 꿇고 "제 두 아들에게 주님 나라에서 최고 영광의 자리를 주십시오. 하나는 주님 오른편에 하나는 주님 왼편에 앉게 해 주십시오"라고 청합니다.

4. 예수님은 "너희는 너희가 무엇을 구하는지 모른다."라고 야고보와 요한에게 말씀하셨습니다. 제자들은 하늘 영광의 보좌에 앉는다는 의미를 세상의 권세를 누리는 것으로 오해합니다. 그들이 앉게 될 좌우편이 죽음의 십자가 좌우편인 것을 알지 못했던 것입니다.

5. “내가 마시려는 잔을 너희가 마실 수 있겠느냐?" 라는 예수님의 질문에 야고보와 요한이 기꺼이 그러겠노라 대답합니다. 그런 야고보와 요한의 태도에 나머지 제자들은 시기하며 불편한 마음을 숨길수가 없습니다. 결국 제자들의 야심은 세상적인 것으로 가득찬 있었으며 그것을 두고 자리다툼을 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6. 예수님은 "영광의 자리를 주는 것은 자신의 일이 아니라 하나님 아버지께서 하시는 일"이라고 말씀하십니다. 그리고 덧붙여 말씀하십니다.

7. 누구든지 크고자 하면 섬기는 사람이 되어야 하고, 너희 가운데 누구든지 첫째가 되고자 하면 먼저 종이 되어야 한다고 말씀하십니다. 이것이 바로 하나님이 그의 아들을 보내신 이유라고 말씀하십니다. 그분은 섬김을 받으러 온 것이 아니라 섬기러 오셨음을, 죄의 노예가 된 인생들을 살리기 위해 목숨을 내어주려고 이 땅에 오셨음을 다시한번 강조하십니다.

8. 하나님 나라의 원리는 복종과 굴복이 아니라 상대를 위한 양보와 자발적인 헌신으로 이루어지는 나라임을 예수님은 말씀하십니다. 또한 섬김을 받음으로 얻는 기쁨이 아닌 다른 사람을 섬김으로 인해 얻는 기쁨을 발견하기를 예수님은 원하십니다.

9. 예수님의 섬김은 많은 사람의 대속물로 자신의 생명을 주신 숨김입니다. 그 은혜를 우리는 누리고 있습니다. 따라서 예수님의 제자는 세상의 영광을 위한 삶이 아닌 예수님의 목숨까지 아끼지 않으신 섬김처럼 서로를 섬기는 모습으로 살아야 할 것입니다.

10. 우리는 예수를 믿는 것이 무엇이지 깊이 생각해 보아야 합니다. 하나님은 우리에게 누구십니까? 그분은 죄로 죽은 우리를 구하시기 위하여 당신의 아들을 보내셨습니다. 그리고 그는 우리가 저지른 모든 죄의 결과를 대신해 십자가에 달려 죽으셨습니다. 또한 죽음을 감수하기까지 우리에게 찾아들어오신 그분은 죽음을 부활로 뒤바꾸신 역전의 하나님이십니다.

11. 우리는 오늘도 그 하나님의 사랑 안에 거합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오늘도 믿음의 가족들과 이웃들 주님이 필요한 그 누구라도 섬기며 기뻐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은 사랑이십니다. 할렐루야!~

12. 주님
우리는 하나님의 은혜를 입은 자입니다.
그런 우리의 인생이 얼마나 귀한지 알게 하옵소서.
다른 사람들과 환경 속에서 스스로를 확인하려 하지 않게 하시고
오직 예수 안에서 우리를 확인하게 하옵소서
또한 예수님의 섬김을 본받아
가정과 믿음의 공동체를 섬기는 삶이 되게 하시고
그 섬김으로 영광된 인생을 누리게 하옵소서
우리를 섬기시려 생명까지 내어주신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13. 찬양 나눕니다.

전체 0

전체 534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코로나19 사태를 이길 1.1.9 기도제목
NH | 2020.04.04 | 추천 0 | 조회 2006
NH 2020.04.04 0 2006
533
New 오늘의 말씀묵상 04/15/2021 목요일 [출애굽기 5:1-14]
Hojoon Song | 09:52 | 추천 0 | 조회 9
Hojoon Song 09:52 0 9
532
오늘의 말씀묵상 04/14/2021 수요일 [출애굽기 4:24-31]
Hojoon Song | 2021.04.14 | 추천 0 | 조회 13
Hojoon Song 2021.04.14 0 13
531
오늘의 말씀묵상 04/13/2021 화요일 [출애굽기 4:18-23]
Hojoon Song | 2021.04.13 | 추천 0 | 조회 14
Hojoon Song 2021.04.13 0 14
530
오늘의 말씀묵상 04/12/2021 월요일 [출애굽기 4:10-17]
Hojoon Song | 2021.04.12 | 추천 0 | 조회 13
Hojoon Song 2021.04.12 0 13
529
오늘의 말씀묵상 04/11/2021 주일 [출애굽기 4:1-9]
Hojoon Song | 2021.04.11 | 추천 0 | 조회 13
Hojoon Song 2021.04.11 0 13
528
성경의 비밀을 푸는 식물 이야기- 4/11/2021
NH | 2021.04.10 | 추천 0 | 조회 14
NH 2021.04.10 0 14
527
오늘의 말씀묵상 04/10/2021 토요일 [출애굽기 3:13-22]
Hojoon Song | 2021.04.10 | 추천 0 | 조회 13
Hojoon Song 2021.04.10 0 13
526
오늘의 말씀묵상 04/09/2021 금요일 [출애굽기 3:1-12]
Hojoon Song | 2021.04.09 | 추천 0 | 조회 17
Hojoon Song 2021.04.09 0 17
525
오늘의 말씀묵상 04/08/2021 목요일 [출애굽기 2:11-25]
Hojoon Song | 2021.04.08 | 추천 0 | 조회 20
Hojoon Song 2021.04.08 0 20
524
오늘의 말씀묵상 04/07/2021 수요일 [출애굽기 2:1=10]
Hojoon Song | 2021.04.07 | 추천 0 | 조회 22
Hojoon Song 2021.04.07 0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