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임목사 컬럼 및 QT나눔

오늘의 말씀 묵상 10/31/2020 토요일 [본문: 예레미야 52장 24-34]

작성자
KCPC ADMIN
작성일
2020-10-31 11:55
조회
34


 

오늘의 말씀묵상

[본문: 예레미야 52장 24-34]
24.사령관이 대제사장 스라야와 부제사장 스바냐와 성전 문지기 세 사람을 사로잡고
25.또 성 안에서 사람을 사로잡았으니 곧 군사를 거느린 지휘관 한 사람과 또 성중에서 만난 왕의 내시 칠 명과 군인을 감독하는 군 지휘관의 서기관 하나와 성 안에서 만난 평민 육십 명이라
26.사령관 느부사라단은 그들을 사로잡아 립나에 있는 바벨론의 왕에게 나아가매
27.바벨론의 왕이 하맛 땅 립나에서 다 쳐 죽였더라 이와 같이 유다가 사로잡혀 본국에서 떠났더라
28.느부갓네살이 사로잡아 간 백성은 이러하니라 제칠년에 유다인이 삼천이십삼 명이요
29.느부갓네살의 열여덟째 해에 예루살렘에서 사로잡아 간 자가 팔백삼십이 명이요
30.느부갓네살의 제이십삼년에 사령관 느부사라단이 사로잡아 간 유다 사람이 칠백사십오 명이니 그 총수가 사천육백 명이더라
31.유다 왕 여호야긴이 사로잡혀 간 지 삼십칠 년 곧 바벨론의 에윌므로닥 왕의 즉위 원년 열두째 달 스물다섯째 날 그가 유다의 여호야긴 왕의 머리를 들어 주었고 감옥에서 풀어 주었더라
32.그에게 친절하게 말하고 그의 자리를 그와 함께 바벨론에 있는 왕들의 자리보다 높이고
33.그 죄수의 의복을 갈아 입혔고 그의 평생 동안 항상 왕의 앞에서 먹게 하였으며
34.그가 날마다 쓸 것을 바벨론의 왕에게서 받는 정량이 있었고 죽는 날까지 곧 종신토록 받았더라

[본문이해]
24-30절에서 제사장들이 죽임을 당하고 약속의 땅을 잃은 언약 백성들이 흩어지거나 포로로 끌려가는 내용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패망의 결과로 죽임을 당하는 것은 울음을 그칠 수 없는 일이지만, 성전 기구들이 파괴되지 않고 바벨론으로 옮겨지는 것이 후대에 다시 돌아오게 됨을 기대하는 것과 같이 포로들을 통해서 회복을 약속하셨기에 유다의 남은 자들과 포로들이 겪게 될 심판을 통한 고통과 환란은 회복의 또 다른 시작입니다.

본 단락은 왕하 25:18-21이 병행 구절입니다. 본 단락에서는 내시 7명이라고 하는데 열왕기하에서는 5명으로 기록되어 있습니다. 이 차이는 최종적으로 처형된 사람이 5명이었기 때문이라고 유추하며, 본문에 기록된 내시는 히브리 원문상에서는 내시라고 번역하기 보다는 직역하면 ‘왕의 얼굴을 본 사람’이라고 번역이 되므로 왕의 얼굴을 볼 수 있는 높은 직책의 관리를 뜻합니다. 그리고 예레미야서에는 ‘군 지휘관의 서기’라고 기록한 것을 열왕기하에서는 ‘군사를 거느린 내시’라고 기록하고 있으므로 ‘내시’라는 해석보다는 군대의 고위 관료라는 히브리 원문상의 해석이 바른 이해입니다. 26절의 ‘립나’는 9절의 ‘리블라’ 입니다. 히브리 원문상으로는 ‘리브라타’를 똑같이 쓰고 있는데 한글로 번역하면서 읽기 표기상의 차이입니다. 참고로 본 단락과 왕하 24장에 기록되어 있는 포로들의 숫자는 서로 일치하기도 하고, 또 차이가 있기도 합니다. 차이에 대해서는 포로로 끌고 간 연대를 기록한 경우와 연대를 기록하지 않고 숫자를 기록한 것으로 인해서 구분하기 힘들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기록상의 차이에 대해서는 바벨론이 유다가 멸망하는 과정에서 포로들을 집중적으로 많이 잡아 갔다는 역사적 사실로 이해하는 것이 도움이 될 듯 싶습니다.

31-34절에서는 유다 왕 여호야긴에 대해서 기록하고 있습니다. 그가 37년 동안 감옥에서 겪었던 고통과 세월의 무상함은 스쳐 지나가듯 짧게 기록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본 단락에서 주목하고 있는 것은 여호야긴의 석방과 상황의 변화입니다. 포로기의 백성들이 이 소식을 접했을 때에는 실날 같은 희망에서 더 구체적인 소망을 가질 수 있는 요소이기 때문입니다.

본 단란의 사건은 유다 19대 왕 여호야긴이 풀려난 일로 BC561년의 사건으로 그가 잡혀간지 37년이 지난 후이며, 예루살렘이 함락된지 25년이 지난 때입니다. 예레미야는 25년의 세월을 훌쩍 건너 뛰어서 왕 여호야긴의 모습을 묘사하고 있습니다. 사실 마지막 왕은 시드기야이지만 본 단락에서 여호야긴의 생애를 기록함으로 그의 회복이 유다 전체의 회복의 소망을 묘사하고 있는 것입니다. 25년의 세월에 대한 기록은 없지만 회복된 상태를 기록하므로 예레미야서 전체에 대한 내용의 종결을 짖고 있습니다.

31절의 “머리를 들어 주었고”라는 표현은 창 40:13, 20과 같은 히브리어의 용례인데 ‘명예를 회복시키다’라는 의미로 사용되고 있으며, 출 34:7, 민 14:8, 미 7:18에서는 ‘죄를 제거하는 일체의 행위’를 표현하여 현재의 상태에서 다른 곳으로 자리를 옮기는 것을 뜻합니다. 그러므로 ‘머리를 들다’라는 표현은 ‘이전의 고통스럽고 무거운 짐을 제거하여 다른 곳으로 자리를 옮겨 주어 실추된 명례를 회복시켜 주거나 지위를 높여준다’라는 표현으로 이해할 수 있습니다. 여호야긴의 상태를 회복 시켜 준 에윌므로닥 시기의 바벨론 유물 자료(Unger Prism)에 포로로 잡혀 온 왕들의 목록이 있는데 거기에는 유대 왕과 두로, 갓, 시돈, 아르왓, 아르밧 왕들의 목록이 있습니다.

[묵상 및 적용]
때때로 아내와 아이들과 식사하는 자리에서 국민학교-지금은 초등학교라고 부르는데 국민학교 세대와 초등학교 세대로 나뉜다고 하더라구요- 시절에 집에 쌀이 떨어져서 학교에 고구마를 삶아 갔던 때가 있다고 말하면 때뜸 아내가 ‘당신과 나는 2살 차이 밖에 안나는데 당신은 무슨 6.25때 이야기를 합니까?’라고 반문하곤 합니다.

제 자신이 옛날 사람이라는 사실이 새삼스럽지 않은 오늘입니다. 왜냐하면 10월 마지막 날인 31일 되면 늘 매년마다 한번씩은 꼭 이 노래를 떠 올리게 됩니다. 말씀 묵상을 하면서 세상 노래 이야기를 하는 것이 이상하게 받아 질 수 있지만, 오늘은 노래 이야기를 하려고 합니다. 10월이면 떠 올리는 노래는 “지금도 기억하고 있어요. 시월의 마지막 밤을 뜻 모를 이야기만 남긴채…”라는 박건호 작사, 이용 노래의 ‘잊혀진 계절’이라는 노래입니다. 아마 누군가는 저와 공감하시는 분이 있을 것 같습니다.

예레미야서를 마치면서 말씀을 묵상하기 위해 이리 저리 뒤척이면서 키보드 앞에서 이렇게 써 보기도 하고 저렇게 써 보기도 했던 시간들이 주마등처럼 스쳐 지나감을 느낍니다. 스쳐 지나가는 행적 속에서 ‘뜻 모를 이야기만 남긴채…’라는 노래 가사가 갑자기 떠 오른 것이 세속적이라고 느끼면서도 웬지 제 스스로에게 공감이 가기도 합니다. 이 노래 가사는 사랑에 대한 이야기를 적고 있습니다. 마지막 가사 부분에 “나에게 꿈을 주지만 이룰 수 없는 꿈은 슬퍼요 나를 울려요”라고 표현하고 있습니다. 쓸쓸함 뿐만이 아니라, 꿈을 꾸고 바뀔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지 않을 정도로 애환이 뭍어 있는 표현입니다.

그런데 이 노래 가사를 떠 올리면서 이 보다 더한 한과 슬픔, 그리고 애곡할 수 밖에 없는 유다 백성들의 상황이 두 화면이 겹치는 것처럼 저에게 겹쳐졌습니다. 대중가요에서 거룩한 책 성경으로의 급속한 Jumping이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예레미야서를 마치면서 지울 수 없는 인상은 이스라엘 백성들이 겪었을 고난과 환란과 감정의 단계를 뛰어 넘은 절망에 대한 공감입니다. 전쟁이 말하고 있는 참혹한 것은 다 겪으면서, 아울러 조상때부터 지켜 오면서 생활과 뗄레야 뗄 수 없었던 예루살렘과 성전, 전통이 주는 모든 것들이 파괴되고 무너져 버렸기 때문입니다. 절망한다는 것은 그 자체로 죽은 것과 다를 바가 없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예레미야서의 마지막 부분은 결코 절망으로 끝나지 않습니다. 37년간 감옥에 있었던 왕의 신분상의 변화는 실날 같은 희망을 잡고 꿈을 꿀 수 있는 여지를 당시의 유다 사람들에게 주었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러고 보니 예레미야서는 심판과 하나님의 분노를 유다와 하나님을 대적했던 주변 열방들에게 쏟다 내면서도 여전히 “소망”을 여기 저기에서 말하고 있음이 떠 올랐습니다.

예레미야 23: 5-6에서는 다윗을 위한 의로운 가지라고 표현하면서 희망을 이야기 합니다. 렘 29:11-14에서는 이스라엘을 향한 여호와 하나님의 회복 계획을 말하며 꿈을 꿀 수 있게 합니다. 렘 30:3, 8-11, 18-22에서는 포로 귀환과 다윗 왕조의 회복을 약속하며 미래를 제시합니다. 렘 32:6-15에서는 회복을 확신하며 땅을 사라고 까지 말씀하십니다. 특히 예레미야 전체 중에서 ‘위로와 소망의 책’이라고 별명을 붙일 수 있는 33-34장에서는 하나님께서 언약 갱신과 새 언약을 통해서 심판의 두려움 가운데 있으면서도 여전히 죄로부터 발을 빼지 못하는 백성들에게 소망, 꿈, 미래를 약속하고 있습니다.

심판은 또 다른 회복의 시작입니다. 한 알의 밀알이 땅에 떨어져 죽으면 많은 열매를 맺습니다. 고통과 환란이 지나가면 반드시 치유와 기쁨의 시대가 올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말씀! 우리에게 보여 주고 있는 여호와 하나님의 계시의 말씀이 가리키며 가르쳐 주고 있는 사실입니다. 현재의 상황이 모든 일의 끝이며, 전부가 아니라 또 다른 시작이 있음을 알기에 하나님께서 인도하시는 사랑의 손길을 의지하여 믿음 안에서 견고한 소망을 가지기를 소망합니다.

이 말씀이 오늘의 위로와 능력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우리에게 이김을 주시는 하나님께 감사하노니 그러므로 내 사랑하는 형제들아 견고하며 흔들리지 말며 항상 주의 일에 더욱 힘쓰는 자들이 되라 이는 너희 수고가 주 안에서 헛되지 않은 줄을 앎이니라”(고전 15:57-58)

[기도]
나의 소망과 위로가 되시는 주님! 내게 능력 주시는 주를 의지하오니 믿음안에서 견고하여 하나님을 더 사랑하게 하옵소서. 주께서 베푸시는 은혜, 은밀한 가운데 지켜 주시고 보호하시는 돌보심을 알기게 주님을 찬양합니다. 우리의 머리에서부터 발끝까지 아시는 아버지 하나님! 하나님의 긍휼하심이 우리 식구들과 형제, 자매, 그리고 이웃들에게도 은총으로 임할 수 있도록 용서와 회복을 허락하여 주옵소서. 과거와 오늘 뿐만 아니라, 내일도 함께 하시는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송호준목사 드림

찬양: “여호와 이스라엘의 구원자”  https://youtu.be/nrrcocxdyQQ

전체 0

전체 394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코로나19 사태를 이길 1.1.9 기도제목
NH | 2020.04.04 | 추천 0 | 조회 877
NH 2020.04.04 0 877
284
오늘의 말씀 묵상 11/28/2020 토요일 [본문: 다니엘 5장 24~6장 2절]
KCPC ADMIN | 2020.11.28 | 추천 0 | 조회 13
KCPC ADMIN 2020.11.28 0 13
283
오늘의 말씀 묵상 11/27/2020 [본문: 다니엘 5장 13-23절]
KCPC ADMIN | 2020.11.27 | 추천 0 | 조회 14
KCPC ADMIN 2020.11.27 0 14
282
오늘의 말씀 묵상 11/26/2020 목요일 [본문: 다니엘 5장 1-12절]
KCPC ADMIN | 2020.11.26 | 추천 0 | 조회 15
KCPC ADMIN 2020.11.26 0 15
281
오늘의 말씀 묵상 11/25/2020 수요일 [본문: 다니엘 4장 28-37절]
KCPC ADMIN | 2020.11.25 | 추천 0 | 조회 13
KCPC ADMIN 2020.11.25 0 13
280
오늘의 말씀 묵상 11/24/2020 화요일 [본문: 다니엘 4장 19-27절]
KCPC ADMIN | 2020.11.24 | 추천 0 | 조회 15
KCPC ADMIN 2020.11.24 0 15
279
오늘의 말씀 묵상 12/23/2020 월요일 [본문: 다니엘 4장 1-18절]
KCPC ADMIN | 2020.11.23 | 추천 0 | 조회 26
KCPC ADMIN 2020.11.23 0 26
278
오늘의 말씀 묵상 11/22/2020 주일 [본문: 다니엘 3장 24-30절]
KCPC ADMIN | 2020.11.22 | 추천 0 | 조회 19
KCPC ADMIN 2020.11.22 0 19
277
오늘의 말씀 묵상 11/21/2020 토요일 [본문: 다니엘 3장 13-23절]
KCPC ADMIN | 2020.11.21 | 추천 0 | 조회 31
KCPC ADMIN 2020.11.21 0 31
276
오늘의 말씀 묵상 11/20/2020 금요일 [본문: 다니엘 3장 1-12절]
KCPC ADMIN | 2020.11.20 | 추천 0 | 조회 20
KCPC ADMIN 2020.11.20 0 20
275
오늘의 말씀 묵상 11/19/2020 목요일 [본문: 다니엘 2장 36-49절]
KCPC ADMIN | 2020.11.19 | 추천 0 | 조회 21
KCPC ADMIN 2020.11.19 0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