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임목사 컬럼 및 QT나눔

오늘의 말씀 묵상 9/26/2020 [본문: 예레미야 37장 1-10절]

작성자
KCPC ADMIN
작성일
2020-09-26 10:18
조회
40

 

오늘의 말씀 묵상(9/26일)

[본문: 예레미야 37장 1-10절]
1. 요시야의 아들 시드기야가 여호야김의 아들 고니야의 뒤를 이어 왕이 되었으니 이는 바벨론의 느부갓네살 왕이 그를 유다 땅의 왕으로 삼음이었더라
2. 그와 그의 신하와 그의 땅 백성이 여호와께서 선지자 예레미야에게 하신 말씀을 듣지 아니하니라
3. 시드기야 왕이 셀레먀의 아들 여후갈과 마아세야의 아들 제사장 스바냐를 선지자 예레미야에게 보내 청하되 너는 우리를 위하여 우리 하나님 여호와께 기도하라 하였으니
4. 그 때에 예레미야가 갇히지 아니하였으므로 백성 가운데 출입하는 중이었더라
5. 바로의 군대가 애굽에서 나오매 예루살렘을 에워쌌던 갈대아인이 그 소문을 듣고 예루살렘에서 떠났더라
6. 여호와의 말씀이 선지자 예레미야에게 임하여 이르시되
7.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니라 너희를 보내어 내게 구하게 한 유다의 왕에게 아뢰라 너희를 도우려고 나왔던 바로의 군대는 자기 땅 애굽으로 돌아가겠고
8. 갈대아인이 다시 와서 이 성을 쳐서 빼앗아 불사르리라
9. 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니라 너희는 스스로 속여 말하기를 갈대아인이 반드시 우리를 떠나리라 하지 말라 그들이 떠나지 아니하리라
10. 가령 너희가 너희를 치는 갈대아인의 온 군대를 쳐서 그 중에 부상자만 남긴다 할지라도 그들이 각기 장막에서 일어나 이 성을 불사르리라

1. 남유다가 멸망되기 2년전 쯤 되던 때였습니다. 시드기야는 바벨론 왕 느브갓네살 왕에 의해 왕으로 세워집니다. 시드기야는 대략 3년 동안은 바벨론에게 충성합니다. 그러나 그 후에는, 애굽 왕 바로의 손을 의지하여 바벨론에 대적합니다. 이런 상황속에서 예레미야 선지자는 '하나님의 뜻은 바벨론에게 복종하는 것'이라고 끊임없이 하나님의 말씀을 전했지만 시드기야 왕은 하나님의 말씀을 듣지 않습니다. 하나님은 끊임없이 말씀하시고 그는 반복하여 귀를 막고 자기 소견에 옳은대로 행하며 하나님을 외면합니다.

2. 애굽왕 바로를 의지하고 하나님의 말씀을 외면하던 시드기야가 '우리를 위하여 우리 하나님께 기도하라'는 요청을 사신을 통해 예레미야에게 합니다. 나라가 망하고 있으니 나라를 위한 특별구국기도를 요청하는 것은 당연한 일일 것입니다. 위기의 때에 하나님의 백성이라면 응당 해야하는 일임에 틀림 없습니다.

3.기도는 하나님의 자녀된 우리에게 주어진 특권입니다. 어려운 일을 만났을 때에 우리를 구해내실 하나님으로부터 허락된 강력한 무기임에 틀림 없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말씀을 듣지 않으면서 하나님께 기도하는 것이 가능할까요?

4. 기도는 하나님의 말씀과 성령님이 우리 영혼에 불어 넣어주시는 거룩한 에너지입니다. 기도는 우리로 하나님 앞에 집중하게 함으로 하나님의 뜻에 눈을 뜨게 합니다. 그래서 예수님께서 자신의 뜻을 굽히고 하나님의 뜻이 이뤄지기를 기도 하셨던 것처럼, 하나님의 뜻 앞에 언제든지 무릎 꿇게 합니다.

"이와 같이 성령도 우리의 연약함을 도우시나니 우리는 마땅히 기도할 바를 알지 못하나 오직 성령이 말할 수 없는 탄식으로 우리를 위하여 친히 간구하시느니라 마음을 살피시는 이가 성령의 생각을 아시나니 이는 성령이 하나님의 뜻대로 성도를 위하여 간구하심이니라" (롬8:26-27절)

5. 기도는 하나님의 사람이 성령안에서 하나님과 나누는 인격적인 대화입니다. 기도는 하나님이 우리의 아버지이심을 인정하고 우리가 그의 자녀됨이 전제되어야 하는 철저히 관계적인 행위입니다. 따라서 기도는 우리의 생각과 느낌과 감정이 주도하지 않습니다. 기도는 오늘 본문의 시드기야왕과 같이 풍전등화의 상황에서 꺼내드는 히든카드정도로만으로 사용하는 것이 아닙니다. 아버지의 말씀과 뜻에서 비켜나 있는 혹은 관계가 없는 기도는, 인격이 없는 나무나 돌에 대고 비는 주술행위와 다르지 않다는 것을 우리는 기억해야 합니다.

6. 유진피터슨 목사는 그의 책 '그 길을 걸으라'를 통해 우리에게 경고 합니다. 기도는 '위조'(기도를 흉내 낼수 있고, 기도의 언어를 사용할 수 있고, 기도의 형식을 실천할 수 있고, 기도의 자세를 취할수 있고, 기도의 명성을 얻을 수도 있는 것)하기가 가장 쉬운 언어 형태를 가지고 있다' 라고 말입니다. 하나님과 상관 없는 기도에 대한 결코 지나치지 않은 지적이라 생각됩니다.

7. 종교적, 주술적인 기도는 우리에게 너무 익숙하고 편리합니다. 언제든 우리가 필요하다고 여겨질 때 , 우리가 원할 때가 기도의 출발점이 되기에 하나님의 뜻과는 무관한 경우가 적지 않습니다. 우리가 말하고 하나님은 듣고 행하시는 주객전도의 상황을 연출할 뿐 아니라 하나님을 모욕하는 행위이기도 합니다.

8.진정한 기도는 언제나 하나님과 맺는 관계에서 출발합니다. 따라서 기도는 하나님이 아버지 되심을 인정하고 그 분의 말씀을 경청하는 것에서부터 시작되어야 합니다. 그래서 그 말씀이 기도하게 하고, 그 말씀 안에서 나타나는 아버지의 뜻을 따라가야 합니다. 그런 기도는 말씀을 우리의 삶 속에서 더 풍성한 열매를 맺게 하고 아버지의 뚯이 우리를 통해 이루어지게 합니다.

"나는 포도나무요 너희는 가지라 그가 내 안에, 내가 그 안에 거하면 사람이 열매를 많이 맺나니 나를 떠나서는 너희가 아무 것도 할 수 없음이라" (요15:5절)

9. 사랑의 하나님,
성령의 인도하심 따라 기도하게 해 주십시오.
기도를 위조하고 흉내 내는 것을 멈추게 하시고 아버지와의 깊은 인격적 교제 안으로 들어가 하나님의 뜻 안에 머무르게 하여 주시옵소서.
진정한 기도 안에 오늘 하루를 살게 하여 주시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천정만 목사 드림

전체 0

전체 357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코로나19 사태를 이길 1.1.9 기도제목
NH | 2020.04.04 | 추천 0 | 조회 677
NH 2020.04.04 0 677
247
오늘의 말씀 묵상 10/21/2020 수요일 [본문: 예레미야 50장 11-20절]
KCPC ADMIN | 2020.10.21 | 추천 0 | 조회 9
KCPC ADMIN 2020.10.21 0 9
246
오늘의 말씀 묵상 10/20/2020 화요일 [본문: 예레미야 50장 1-10절]
KCPC ADMIN | 2020.10.20 | 추천 0 | 조회 15
KCPC ADMIN 2020.10.20 0 15
245
오늘의 말씀 묵상 10/19/2020 월요일 [본문: 예레미야 51장 25-40절]
KCPC ADMIN | 2020.10.19 | 추천 0 | 조회 28
KCPC ADMIN 2020.10.19 0 28
244
오늘의 말씀 묵상 10/18/2020 주일 [본문: 예레미야 49장 7-22절]
KCPC ADMIN | 2020.10.18 | 추천 0 | 조회 18
KCPC ADMIN 2020.10.18 0 18
243
오늘의 말씀묵상 10/17/2020 토요일 [본문: 예레미야 49장 1-6절]
KCPC ADMIN | 2020.10.17 | 추천 0 | 조회 19
KCPC ADMIN 2020.10.17 0 19
242
오늘의 말씀 묵상 10/16/2020 금요일 [본문: 예레미야 48장 36-47절]
KCPC ADMIN | 2020.10.17 | 추천 0 | 조회 15
KCPC ADMIN 2020.10.17 0 15
241
오늘의 말씀 묵상 10/16/2020 목요일 [본문: 예레미야 48장 36-47절]
KCPC ADMIN | 2020.10.16 | 추천 0 | 조회 18
KCPC ADMIN 2020.10.16 0 18
240
오늘의 말씀묵상 10/14/2020 수요일 [본문: 예레미야 48장 1-25절]
KCPC ADMIN | 2020.10.14 | 추천 0 | 조회 16
KCPC ADMIN 2020.10.14 0 16
239
오늘의 말씀 묵상 10/13/2020 화요일 [본문: 예레미야 47장 1-7절]
KCPC ADMIN | 2020.10.13 | 추천 0 | 조회 19
KCPC ADMIN 2020.10.13 0 19
238
오늘의 말씀 묵상 10/12/2020 월요일 [본문: 예레미야 46장 13-28절]
KCPC ADMIN | 2020.10.12 | 추천 0 | 조회 16
KCPC ADMIN 2020.10.12 0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