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임목사 컬럼 및 QT나눔

오늘의 말씀묵상 6/16/2020 [본문: 신명기 31장 19-29절]

작성자
admin_user
작성일
2020-06-16 11:25
조회
105


 

오늘의 말씀묵상

[본문: 신명기 31장 19-29절]

19.그러므로 이제 너희는 이 노래를 써서 이스라엘 자손들에게 가르쳐 그들의 입으로 부르게 하여 이 노래로 나를 위하여 이스라엘 자손들에게 증거가 되게 하라
20.내가 그들의 조상들에게 맹세한 바 젖과 꿀이 흐르는 땅으로 그들을 인도하여 들인 후에 그들이 먹어 배부르고 살찌면 돌이켜 다른 신들을 섬기며 나를 멸시하여 내 언약을 어기리니
21.그들이 수많은 재앙과 환난을 당할 때에 그들의 자손이 부르기를 잊지 아니한 이 노래가 그들 앞에 증인처럼 되리라 나는 내가 맹세한 땅으로 그들을 인도하여 들이기 전 오늘 나는 그들이 생각하는 바를 아노라
22.그러므로 모세가 그 날 이 노래를 써서 이스라엘 자손들에게 가르쳤더라
23.여호와께서 또 눈의 아들 여호수아에게 명령하여 이르시되 너는 이스라엘 자손들을 인도하여 내가 그들에게 맹세한 땅으로 들어가게 하리니 강하고 담대하라 내가 너와 함께 하리라 하시니라
24.모세가 이 율법의 말씀을 다 책에 써서 마친 후에
25.모세가 여호와의 언약궤를 메는 레위 사람에게 명령하여 이르되
26.이 율법책을 가져다가 너희 하나님 여호와의 언약궤 곁에 두어 너희에게 증거가 되게 하라
27.내가 너희의 반역함과 목이 곧은 것을 아나니 오늘 내가 살아서 너희와 함께 있어도 너희가 여호와를 거역하였거든 하물며 내가 죽은 후의 일이랴
28.너희 지파 모든 장로와 관리들을 내 앞에 모으라 내가 이 말씀을 그들의 귀에 들려주고 그들에게 하늘과 땅을 증거로 삼으리라
29.내가 알거니와 내가 죽은 후에 너희가 스스로 부패하여 내가 너희에게 명령한 길을 떠나 여호와의 목전에 악을 행하여 너희의 손으로 하는 일로 그를 격노하게 하므로 너희가 후일에 재앙을 당하리라 하니라

오늘의 말씀도 계속 모세의 유언같은 마지막 말씀입니다. 이제껏 전한 하나님의 말씀을 노래로 만들어 부르게 했습니다. 잊지말라는 것입니다. 하나님이 이렇게 당부하시는데는 이유가 있었습니다. 이스라엘 백성은 가나안에 들어가면 하나님을 배반 할지도 모르는 것이 아니라 반드시 배반하게 될 것을 하나님이 아셨기 때문입니다.

[ 신31:21 ] "그들이 수많은 재앙과 환난을 당할 때에 그들의 자손이 부르기를 잊지 아니한 이 노래가 그들 앞에 증인처럼 되리라 나는 내가 맹세한 땅으로 그들을 인도하여 들이기 전 오늘 나는 그들이 생각하는 바를 아노라"

그들이 다른 신을 섬기고 하나님을 멸시하며 언약을 어길 것을 하나님은 이미 아셨습니다. 왜 이스라엘 백성은 은혜를 주신 하나님을 그렇게 속히 잊어버리게 되었을까요?

가장 중요한 이유는 기억의 문제가 아닐까 싶습니다. 하나님이 베풀어주신 은혜를 망각하는 것입니다. 얼마나 엄중하게 하나님의 법을 따르라고 명령하셨는지 세월이 지나며 잊어버리게 되는 것이지요. 인간의 기억에 한계가 있는 것도 사실이지만 우리가 살아가는 환경은 사탄의 영향력이 강력해서 할 수 만 있으면 하나님을 잊도록 유혹하기 때문입니다.

이 망각의 문제를 해결하기위해 하나님은 '노래'를 만들라고 하셨습니다. 지금도 우리는 암기하기 어려운 것들은 노래로 만들어 기억합니다. 화학식의 원소주기율표라든지 성경 66권의 목록 같은 것입니다. 그리고 신기하게도 참 오랫동안 기억을 하게됩니다. 노래로 만들라고 하신 이유가 여기에 있는 것 아닐까요? 그렇다면 하나님의 은혜를 기억하기 위한 방편들을 생각해 내는 것도 신앙생활을 위해 유익할 듯 합니다. 그 중 대표적인 것은 주일을 비롯한 절기를 지키는 것입니다. 매 주일 예배의 시간이면 하나님의 구원의 사건을 기억하게 됩니다. 부활의 절기에 우리의 부활을 다시 소망하게되고 성탄의 절기에는 우리를 위해 이 땅에 오신 하나님을 기억하게 됩니다. 이런 중요한 시간들을 의식이 없이 지나치거나 생략해 버리면 하나님에 대한 기억이 희미해집니다. 그러면 신앙의 침체나 약화로 진행이 되게 마련입니다. 교회에서 이런 절기에 특별한 순서를 만들고 감사헌금을 하게하며 여러 모양의 신앙활동을 하도록 인도하는 것이 바로 이런 이유입니다.

뿐만아니라 개인적인 기억의 기회들을 만들 수도 있을 것입니다. 거의 모든 사람들이 생일을 축하하는 행사를 갖습니다. 그렇다면 세례를 받는 날도 축하하고 있나요? 내가 직분을 받은 날을 기억하고 그날의 다짐을 새롭게 하는 것은 어떻습니까? 이런 신앙의 문화가 있는 가정의 신앙생활이 견고해집니다.

또 하나 망각의 이유는 본문이 기록하는 것 처럼 물질적으로 풍족해지기 때문입니다.

[ 신31:20 ] "내가 그들의 조상들에게 맹세한 바 젖과 꿀이 흐르는 땅으로 그들을 인도하여 들인 후에 그들이 먹어 배부르고 살찌면 돌이켜 다른 신들을 섬기며 나를 멸시하여 내 언약을 어기리니"


배부르고 살찌면 하나님을 잊는다고 하십니다. 부끄러운 이야기처럼 보이지만 사실이기도 합니다. 우리의 삶도 다르지 않습니다. 광야라는 인생의 고난을 지나갈 때에는 절절하던 믿음이 축복의 열매를 만나면 쉬 사라져 버립니다. 이 상황을 조금더 넓혀서 표현해 보면 인생이 분주해 지면 하나님을 잊게된다고 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 물질적 풍요는 필연적으로 분주한 삶을 가져오고 관심사가 다양해 집니다. 하나님말고도 생각할 것이 많고, 하나님 말고도 좋은 것이 많아지기 시작하면 하나님은 쉽게 잊어버립니다.

그렇다면 이 문제에 대한 해결의 방법은 무엇일까요? 먼저 자신의 복이 족한 줄을 아는 자족의 은혜가 있기를 바랍니다. 이스라엘 백성이 여호수아에 의해 정복전쟁을 수행 할 때에는 파죽지세로 승리를 했습니다. 그대로 밀어붙이면 지중해 연안의 모든 땅을 다 점령할 수도 있어 보입니다. 하지만 하나님은 여호수아에게 제국을 만들라 하지 않으셨습니다. 충분히 이길 수 있어도 시리아 국경에 그들을 멈춰세우시고 요단 동편에 얻은 땅 건너편으로 넘어가지도 못하게 하십니다. 애굽은 당연히 침범하지 말라고 하셨습니다. 자신들의 지경을 아는 것이 중요합니다. 특별한 경우가 아니고서는 우리에게도 물질은 많으면 많을 수 록 좋은 것이 결코 아닙니다. 지나치게 많은 물질이 하나님을 잃어버리게 할 수 있다는 사실을 잊지 않아야 합니다.

그리고 할 수 만 있으면 삶을 단순화하여 하나님께로 집중하려는 노력을 해야합니다. 분주한 일상은 죄를 지을 수도 있는 것이 아니라 그 자체가 죄라는 글을 읽고 깊이 공감한 적이 있습니다.

지금 우리는 그 삶의 단순함을 배우는 기간인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 때 하나님을 주목하는 귀한 영적 훈련이 우리 모두에게 있기를 바랍니다.

[기도]

하나님. 또 하루를 주셨습니다. 전보다 분주하지 않은 삶을 살며 우리는 도리어 불안해 집니다. 단순한 삶을 통해 하나님을 바라보는 훈련이 우리에게 필요합니다. 오늘 하루도 하나님을 주목하며 살 수있도록 도와 주옵소서. 아무리 분주해도 하나님을 향한 기도의 시간을 거르지 않으셨던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권혁천목사 드림
전체 0

전체 334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코로나19 사태를 이길 1.1.9 기도제목
NH | 2020.04.04 | 추천 0 | 조회 568
NH 2020.04.04 0 568
224
New 오늘의 말씀 묵상 9/26/2020 [본문: 예레미야 37장 1-10절]
KCPC ADMIN | 10:18 | 추천 0 | 조회 7
KCPC ADMIN 10:18 0 7
223
오늘의 말씀 묵상 9/25/2020 금요일 [본문: 예레미야 36장 20-32절]
KCPC ADMIN | 2020.09.25 | 추천 0 | 조회 10
KCPC ADMIN 2020.09.25 0 10
222
오늘의 말씀 묵상 9/24/200 목요일 [본문: 예레미야 36장 1-19절]
KCPC ADMIN | 2020.09.24 | 추천 0 | 조회 11
KCPC ADMIN 2020.09.24 0 11
221
오늘의 말씀 묵상 9/23/2020 수요일 [본문: 예레미야 35장 12-19절]
KCPC ADMIN | 2020.09.23 | 추천 0 | 조회 21
KCPC ADMIN 2020.09.23 0 21
220
오늘의 말씀 묵상 9/22/2020 화요일 [본문: 예레미야 35장 1-11절]
KCPC ADMIN | 2020.09.22 | 추천 0 | 조회 15
KCPC ADMIN 2020.09.22 0 15
219
오늘의 말씀 묵상 9/21/2020 월요일 [본문: 예레미야 34장 8-22절]
KCPC ADMIN | 2020.09.21 | 추천 0 | 조회 14
KCPC ADMIN 2020.09.21 0 14
218
오늘의 말씀 묵상 9/20/2020 토요일 [본문: 예레미야 33장 14-26절]
KCPC ADMIN | 2020.09.19 | 추천 0 | 조회 21
KCPC ADMIN 2020.09.19 0 21
217
오늘의 말씀 묵상 9/19/2020 금요일 [본문: 예레미야 33장 1-13절]
KCPC ADMIN | 2020.09.18 | 추천 0 | 조회 22
KCPC ADMIN 2020.09.18 0 22
216
오늘의 말씀 묵상 9/17/2020 목요일 [본문: 예레미야 32장 16-35절]
KCPC ADMIN | 2020.09.17 | 추천 0 | 조회 21
KCPC ADMIN 2020.09.17 0 21
215
오늘의 말씀 묵상 9/16/2020 수요일 [본문: 예레미야 32장 16-35절]
KCPC ADMIN | 2020.09.16 | 추천 0 | 조회 26
KCPC ADMIN 2020.09.16 0 26